아이디
패스워드
☎ 070-8807-7620
    (12시부터 20시까지)
email : itspop@daum.net
   우체국 - 이인선
   100479-02-197239

조현진 / 로큰롤의 유산을 찾아서 - American Rock Music Landmarks (도서)
Price :  16,000
Mileage :₩ 160
Label :안나푸르나
Release :Korea
Date :2015-00-00
Artist :조현진
Title :로큰롤의 유산을 찾아서 - American Rock Music Landmarks (도서)
*아티스트의다른음반 검색하기* [클릭]
Q'ty :
Condition :

 

- 본 상품은 음반이 아닌 책입니다.


로큰롤의 역사를 조명하고 현장의 질감을 담았다.

《로큰롤의 유산을 찾아서》는 로큰롤 유산의 현장에 관한 책이다. 음악을 듣고 그 감상을 말하기는 쉽다. 몇몇 노래들은 익숙한 느낌들이 머릿속에 가득 차있다. 그 느낌에 생명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현장은 중요하다. 아무리 레코드를 반복해 듣는다고 해도 콘서트장에서 음악을 듣는 것과는 결국 다른 것과 같은 이치다. 서구 대중음악에 대한 책들은 다수 발간됐으나 이 책처럼 현장을 그대로 담은 책은 거의 없다. 저자는 로큰롤의 유산을 보기 위해 미 전역을 발로 뛰어 생생한 보고서를 만들어냈다.


K-POP을 알리고, 로큰롤의 유적지를 찾아가다.

이 책의 저자 조현진은 언론인으로 다양한 경험을 했지만, K-POP과 각별한 인연이 있다. 빌보드지를 통해 한국의 음악을 소개하면서 쓰기 시작했고, 이제는 한국의 대중음악을 통칭하는 ‘K-POP’이라는 단어를 처음 알린 것도 그였다. 그런 저자는 우리 음악이 세계화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슴에 품고 어린 시절 자신이 좋아했던 로큰롤 기행을 시작한다. 로큰롤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아메리카 대륙에는 어떤 로큰롤 유적지가 어떻게 남아 있고, 그 유적지들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고 있는지 알아본다.





[목차]

 

추천사
책을 열며


미시시피 Ⅰ
클락스데일, 블루스 음악이 태어난 도시
모든 것은 여기에서 시작됐다: 머디 워터스의 오두막 / 머디우드 기타: 델타 블루
스 박물관 / 클락스데일의 또 다른 아들, 아이크 터너 / 주크 조인트, 블루스 음악
의 유산 / 21세기형으로 돌아온 주크 조인트 / 리버사이드 호텔, 베시 스미스의 아
픈 전설 / 웨이드 이발소와 그 밖의 명소들 / 미시시피 블루스 트레일 마커


미시시피 Ⅱ
인디애놀라, 블루스 음악의 랜드마크
블루스의 대사, 비비 킹 / 조니 존스와 클럽 에보니 / 블루스의 무하마드 알리,
앨버트 킹


미시시피 Ⅲ
투펠로, 로큰롤의 황제가 태어난 도시
황제가 태어난 투펠로 / 엘비스, 기타를 만나다 / 엘비스가 자주 찾던 조니 드라이브인 식당


미시시피 Ⅳ
뱁티스트 타운, 로버트 존슨이 스며있는 곳
로버트 존슨과 뱁티스트 타운 / 61번과 49번 고속도로가 만나는 교차
로 / 로버트 존슨의 무덤 / 로큰롤 계의 불행, 27클럽


테네시 Ⅰ
멤피스, 로큰롤과 소울 그리고 블루스의 고향
로큰롤이 태어난 선 스튜디오 / 선 스튜디오와 샘 필립스 / 밀리언 달러 콰르텟 /
황제의 식당, 황제의 옷가게 그리고 황제의 딸 / 황제가 영원히 잠든 그레이스랜드
/ 로큰롤 낙서 금·은·동메달 / 빌 가, 블루스 음악이 태어난 거리 / 킬러의 공연,
킬러의 영화 / 멤피스 소울의 산실, 스택스 음반사 / 국립민권박물관


테네시 Ⅱ
내슈빌, 컨트리 음악의 수도
미주리
세인트루이스, 척 베리로 기억되는 도시
로큰롤 아버지에 대한 경의, 척 베리 동상 / 블루베리 힐과 루프 / Hail! Hail!
Rock ’n’ Roll / 세인트루이스의 상징 게이트웨이 아치


아이오와
클리어레이크, 음악이 죽은 곳
서프 볼룸, 로큰롤 역사에서 가장 슬픈 공연장 / 음악이 죽은 날, 음악이 죽은 곳 /
「American Pie」와 돈 매클린 / 리치 발렌스 그리고 빅 바퍼 / 크리케츠와 버디 홀
리 / 비틀즈와 버디 홀리 / 두 음악 전설들 그리고 한 비극적 최후


미네소타 Ⅰ
덜루스, 61번 고속도로가 끝나는 곳, 밥 딜런이 태어난 곳
블루스 고속도로, 61번 고속도로 / 로버트 지머맨, 덜루스에서 태어나다 / 밥 딜런,
버디 홀리를 만나다! / 로버트 지머맨, 밥 딜런이 되다 / 밥 딜런이 다시 방문한 고
속도로, Highway 61 / No Direction Home


미네소타 Ⅱ
미네아폴리스, 퍼스트 애비뉴와 프린스의 도시
퍼스트 애비뉴와 세븐스 스트리트 엔트리 / 프린스와 『퍼플 레인』


일리노이
시카고, 블루스 전성시대의 상징
로큰롤의 요람, 체스 레코드 / 블루스 레이블의 자존심, 델마크 레코드 / 아직도 건
재한 악어, 앨리게이터 레코드 / 비틀즈를 알아본 음반사, 비-제이 레코드 / The
Mojo Is Gone / 시카고 블루스 이후의 시카고 / 시카고 블루스의 태동기를 담은 영화 『Cadillac Records』


미시건
디트로이트, 모타운과 에미넘의 고향


오하이오
클리블랜드, 로큰롤이 태어난 곳
앨런 프리드와 ‘로큰롤’의 탄생 / 첫 번째 로큰롤 공연 / 클리블랜드, ‘로큰롤 명예
의 전당 박물관’을 유치하다 / 로큰롤 명예의 전당 박물관 관람 / 로큰롤 명예의 전
당 헌액 / 2015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 헌액식 참관기


뉴욕 주 Ⅰ
우드스탁, 로큰롤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곳
밥 딜런과 우드스탁 / 우드스탁에서 열리지 않은 우드스탁 페스티벌 / 우드스탁,
그 후


뉴욕 주 Ⅱ
뉴욕 시, 로큰롤의 모든 것이 모여들어 꽃 피우다
제임스 브라운과 아폴로 극장 / 비틀즈가 폭발한 에드 설리번 극장 / 펑크가 태어
난 클럽, CBGB / 거리 곳곳에 숨겨진 음반 표지 명소 / 도처에 흩어진 로큰롤의 매
력 / 존 레논, 쓰러지다 / 브리티시 인베이전이 시작된 뉴욕


매사추세츠
보스턴, 미국 동부의 숨겨진 로큰롤 메카

 

로드아일랜드
뉴포트, 밥 딜런이 변신을 택한 곳


펜실베이니아
필라델피아, 블루스 여제 영원히 묻히다


조지아
올버니와 메이컨, 알고 보니 스타가 많은 곳


플로리다
잭슨빌, 서던록의 고향


루이지애나
뉴올리언스, 재즈 그리고 로큰롤의 도시


캘리포니아 Ⅰ
로스앤젤레스, 로큰롤 천사의 도시
로큰롤 햇살이 가득한 선셋 대로 / LA 로큰롤의 생산 기지, 위스키 어 고고 / 안녕!
재니스 / 블루 제이 웨이에 도로 안내판이 없는 까닭 /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와 캐
피톨 음반사 / 샌타모니카 대로의 필 스펙터와 도어즈 / 마이클 잭슨이 사랑한 그
래미상 그리고 그래미 박물관 / 로큰롤 이야기로 가득 찬 천사의 도시


캘리포니아 Ⅱ
사이키델릭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주
시애틀, 커트 코베인과 지미 헨드릭스가 묻힌 곳
커트 코베인 영원히 떠나다 / 시애틀 로큰롤의 심장, 파라마운트 극장 / A Sound
Garden / 객실에서 낚시를: 에지워터 호텔 / Kiss the Sky! / 지미 헨드릭스 동상
과 공원 / EMP 박물관, 음악을 체험하라


애리조나
윈슬로, 로큰롤의 한 모퉁이
윈슬로의 한 모퉁이에 서있는데…… / 고속도로의 어머니, 66번 고속도로


책을 닫으며




 

[출판사 리뷰]


로큰롤의 역사를 조명하고 현장의 질감을 담았다.


《로큰롤의 유산을 찾아서》는 로큰롤 유산의 현장에 관한 책이다. 음악을 듣고 그 감상을 말하기는 쉽다. 몇몇 노래들은 익숙한 느낌들이 머릿속에 가득 차있다. 그 느낌에 생명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현장은 중요하다. 아무리 레코드를 반복해 듣는다고 해도 콘서트장에서 음악을 듣는 것과는 결국 다른 것과 같은 이치다. 서구 대중음악에 대한 책들은 다수 발간됐으나 이 책처럼 현장을 그대로 담은 책은 거의 없다. 저자는 로큰롤의 유산을 보기 위해 미 전역을 발로 뛰어 생생한 보고서를 만들어냈다.


K-POP을 알리고, 로큰롤의 유적지를 찾아가다.


이 책의 저자 조현진은 언론인으로 다양한 경험을 했지만, K-POP과 각별한 인연이 있다. 빌보드지를 통해 한국의 음악을 소개하면서 쓰기 시작했고, 이제는 한국의 대중음악을 통칭하는 ‘K-POP’이라는 단어를 처음 알린 것도 그였다. 그런 저자는 우리 음악이 세계화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슴에 품고 어린 시절 자신이 좋아했던 로큰롤 기행을 시작한다. 로큰롤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아메리카 대륙에는 어떤 로큰롤 유적지가 어떻게 남아 있고, 그 유적지들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고 있는지 알아본다.


고향길을 따라가다, 명반은 탄생하고


누구나 자신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는 절대적 장소를 기억에 남겨둔다. 그런 장소들은 사람들에게 삶이 어렵고 곤란을 겪어 어떤 판단도 내리기 어려울 때 안식을 얻을 수 있는 마지막 보루가 된다. 뮤지션에게 그곳이 곧 영감으로 창작의 재료가 된다.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있다.


나중에 밥 딜런의 앨범 타이틀이 되는 61번 하이웨이는 미 동부의 남과 북을 연결해주는 주요한 도로이다. 미국에서 보통 짝수는 동과 서를 이어주는 도로이며, 홀수는 남과 북을 연결해주는 도로다. 팝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밥 딜런의 역사적인 앨범 『Highway 61 Revisited』를 기억한다. 61번 하이웨이의 끝은 미네소타 덜루스인데 덜루스는 밥 딜런의 고향이다. 딜런은 61번 도로를 달리며 음악에 대한 꿈을 키웠다. 밥 딜런에게 그 길은 안식을 주는 도로였다. 이제는 많은 팬이 61번 하이웨이를 달리며 밥 딜런의 음악을 듣는다. 음반이 처음 발표됐을 때 딜런의 이런 마음을 이해하는 사람들은 없었다. 그런 까닭으로 음반을 발표했던 음반사를 설득하는데 딜런은 애를 먹었다.


로큰롤의 살아있는 정보, 그리고 그 이상의 것


《로큰롤의 유산을 찾아서》는 미 전역의 음악과 관련한 유적지를 돌면서 쓰인 책이다. 유적지마다 이야기가 있으며, 그 이야기를 엮으면 로큰롤의 역사가 된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첫 오디션의 이야기나, 블루스의 전설이라고 할 수 있는 로버트 존슨의 확인되지 않은 3개의 묘지라던가, 앨런 프리드와 샘 필립스가 뮤지션이 아님에도 어떻게 로큰롤 탄생에 절대적 영향을 미치는지 알려준다. 지미 헨드릭스와 밥 딜런, 커트 코베인까지 록스타들의 삶과 죽음의 현장이 페이지마다 빼곡히 등장한다. 각지에 흩어져있는 박물관과 클럽의 소소한 이야기들은 작가가 현장을 보고, 그 현장의 사람들을 만나지 않고는 들을 수 없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목적지가 분명한 곳도 있었지만 길을 가다가 우연히 발견한 장소와 사연도 있다. 그렇게 음악은 생활이 되고, 또 생활은 역사가 된다.


저자는 지금 우리가 사는 이 땅의 음악에도 그러한 생활과 역사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한다. 또 급속한 발전을 이루는 K-POP은 어떻게 미래를 준비하고 있는지 묻는다. 곳곳의 유적지가 개발이라는 이름으로 이미 사라진 지금, 때를 늦추면 그 자원들은 다시 역사 속으로 자취를 감추는 불행이 반복될지도 모른다고 강조한다.

 



[추천평]


나는 조현진 교수의 책을 읽고 또 다시 나의 아득한 10대 로큰롤 인생을 되새겨봤다. 이 책을 보고 멤피스 랑데뷰 식당의 돼지갈비 냄새와 뉴올리언스의 버번 위스키 향이 나의 추억을 다시 자극했다. 내가 처음 로큰롤을 시작한 뉴욕 CBGB 클럽의 화장실 냄새까지 그리워진다. 대중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모두가 같은 감동을 받을 것이라 믿는다. 전 세계 모두가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담은 로큰롤의 뿌리를 느꼈으면 좋겠다. Rock on Everybody, Peace!
- 한대수


미국에는 로큰롤과 블루스의 탄생 및 발전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는 재미있는 곳들이 많습니다.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많은 음악팬들이 이곳들을 꼭 한번 방문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혹시 그런 계획을 갖고 계신 분들은 물론이고, 당장 직접 갈 수 없는 분들도 저자가 직접 발품을 팔아 얻은 경험으로 로큰롤의 정신을 잘 보여준 이 책을 꼭 읽어보시기를 강력히 추천합니다.
-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이 책은 해외홍보 전문가가 오랫동안 미국 대중음악 경쟁력의 원천을 직접 찾아다니며 한류 확산의 주역이 된 K-pop의 성공 비결을 고민했던 탐구의 흔적을 담고 있다. 이 책의 내용을 따라 미국 문화관광의 명소를 방문하는 간접경험을 통해 자연스럽게 우리 문화 콘텐츠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해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5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잇츠팝의 평균 배송일은 2~4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예약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단, 연휴 및 토요일과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잇츠팝의 평균 배송일은 2~4일입니다.
- 평일 오후 4시까지 입금 확인 후 배송하오니 빠른 경우엔 주문 후 익일 수령도 가능합니다.
- 익일 배송 표기 음반 또는 일부 신규음반의 경우 배송기간이 1~2일 정도 추가로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 단, 연휴 및 토,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되며 무통장입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입니다.

[NEW & 미개봉]

: 신품 음반입니다. 일부 수입품은 레이블에 따라 밀봉 포장이 아닐 수 있습니다.
: 오픈되지 않은 상태의 중고반. 다만 일부 음반은 햇볕에 바래거나하여 신품과 동일한 컨디션이 아닐 수 있습니다.

[중고 CD 자켓 상태 설명]

A : 자켓에 손자국이 없거나 미세한 흔적 정도가 있는 정도
B : 자켓에 약간 손상된 곳(주얼의 경우 커버가 걸리는 오목한 부분 등의 손상 등)이 눈에 많이 띄거나 혹은 손자국이나 구김 정도가 눈에 띄게 보이는 경우
C : 자켓에 스크래치나 찍힘, 구김, 오염, 찢김 등의 손상이 확연히 눈에 띄게 보이는 경우

[중고 CD 알판 상태 설명]

A : 음반에 스크래치가 없거나 미세한 스크래치가 한 두개 살짝 있는 정도
B : 음반에 작은 스크래치들이 다소 여럿 보이거나 연한 헤어 스크래치가 길게 한 두개 보이는 정도
C : 음반에 진한 스크래치가 있거나 비교적 큰 스크래치까지 다수 보이지만 플레이에는 지장이 없는 정도 (이상시 환불 가능)

중고 음반 상태는 그 정도에 따라 +와 -로 표기되며 각기 두 개까지 표기될 수 있습니다. (+가 더욱 좋은 컨디션을 말합니다.)
예) B / B- : 커버는 약간의 손자국과 구김이 확연히 느껴지며, 음반은 미세한 스크래치들이 눈에 띄게 여럿 보이는 경우 혹은 헤어 스크래치가 크게 한 두개 보이는 경우
예) A- / A- : 커버는 신품 수준에 가깝지만 미세한 흔적이나 손상이 보이며, 음반은 미세한 스크래치들이 한 두개 보이는 경우


중고 음반의 경우 특성상 상품 수령 후에는 음반의 파손, 배송 오류, 재생시 오류 발생 등의 특정한 사유를 제외하고는 반품/교환이 불가능합니다.

중고 제품 경우에는 대부분 재고가 1장이기에 무통장 입금 주문시의 입금 기한은 48시간입니다.
기한 초과시 주문은 자동취소됩니다.

혹시 품절된 음반을 구하시고 싶다면 음반 주문 버튼이 있던 자리에 대체 되어있는 "재입고 요청 버튼"을 누르시고, 요청하신 음반이 입고 가능한 경우엔 최대한 빠르게 입고 가능일과 가격 등을 안내해드리오며 이후 입고 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안내드립니다만 해당 음반 페이지 하단에 덧글 또는 Q & A 게시판 등에 글을 남겨주시거나 전화를 통해 말씀하시는 것이 더 빠르게 처리되오니 이점 양지 바랍니다. 단 세일/행사/중고 음반의 품절 경우엔 재입고 신청을 하셔도 동일한 할인 가격으로 입고 되기 어려움을 알려드립니다.

중고 CD 음반은 모두 테스트 후에 발송하기에 가장 낮은 컨디션의 CD라해도 재생에는 문제가 없으나,
혹시라도 재생에 문제가 있다면 언제든지 교환/반품 처리해드립니다. (수령 후 7일 이내 요청시에만 가능합니다.)

결제는 무통장입금, 신용카드 결제만 가능하오며, 5만원 이상 구매시 배송료는 무료입니다.     배송정책안내 <-클릭

사업장 주소 : 서울 마포구 용강동 115-21, 2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7-17-85615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인천강화 0026 호 | 대표 : 이인선 | 상호명 : 잇츠팝 뮤직
TEL : 070-8807-7620 | E-MAIL : itspop@daum.net
Copyright ⓒ itspop.co.kr All right reserved 2010 itspop mus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