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 070-8807-7620
    (12시부터 20시까지)
email : itspop@daum.net
   우체국 - 이인선
   100479-02-197239

사람과 나무 / Unplugged (LP)
180g LP
Price :  40,000
Mileage :₩ 400
Label :Sail Music
Release :Korea
Date :2019-11-28
Artist :사람과 나무
Title :Unplugged (LP)
*아티스트의다른음반 검색하기* [클릭]
Q'ty :
Condition :


2000년대 초반 BGM으로 각광받으며, 대중가요 사상
가장 슬픈 노래로 손꼽는 '쓸쓸한 연가'를 비롯하여
리메이크 곡 '젊은 나무들', '꼴찌를 위하여'등 수준급의 기타연주와 혼성보컬의 매력적인 하모니로
채색된 ‘90년대 포크씬을 대변하였던 숨겨진 명작!!

1980-90년대 국내 실력파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주도했던 동아기획 사단이 발굴한, 디지털 시대에 인간미 넘치는 따뜻한 아날로그 풍의 노래들로 채워진 혼성 4인조 언플러그드 포크그룹 사람과 나무 데뷔작!!


제품 사양
*180g 중량반
*24Bit/176.4kHz 디지털 리마스터링
*폴리 페이퍼 이너슬리브
*OBI
*수입 제작 (EU)
*오리지널 마스터 음원 사용


디지털시대에 증명한 인간미 넘치는 따뜻한 아날로그 노래의 존재 이유
혼성 4인조 언플러그드 포크그룹 사람과 나무가 등장했던 1994년은 서태지와 아이들이 중심이 되어 열풍을 일으켰던 랩 댄스가 대중음악계를 지배했던 10대들이 공감했던 젊고 새로운 음악이 중심을 이뤘다. 80년대 중반부터 이문세, 변진섭, 신승훈이 주도했던 발라드 열풍도 힘을 잃어가던 시기였다. 특히 언플러그드로 대변되는 70년대 청년문화세대를 대변하는 통기타 포크송은 사실상 대중의 외면 속에 절멸의 길을 걷고 있었다. 그 같은 트렌드 속에서 발매된 사람과 나무의 데뷔 포크 앨범은 만만치 않은 음악성으로 주목 받았지만 대중의 외면으로 큰 흥행을 이끌어내지는 못했다.
사람과 나무는 리더 김정환(보컬, 기타. 아코디언), 맑고 파워풀한 보컬을 구사하는 이화여대 국악과 출신의 이수경, 이영선(보컬, 기타), 임혜정(보컬)의 혼성 4인조 라인업으로 구성되었다. ‘사람과 나무’라는 그룹명은 한자 ‘쉴 휴(休=人+木)’에서 힌트를 얻었다. 김정환이 부른 포크록 '노고단'으로 문을 여는 이 앨범은 휴식과 힐링을 안겨주는 편안한 노래들이 지배하고 있다. 리더 김정환의 창작곡 7곡과 한돌, 이정선의 노래까지 앨범에 수록된 9곡은 수준급의 기타연주와 혼성보컬의 매력적인 하모니로 채색되어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의 BGM으로 각광받은 노래
LP, CD, 카세트테이프 3종 세트로 발매되었지만 관심을 이끌어내지 못했던 사람과 나무의 1집은 반전의 기틀을 마련한다. MP3 등 디지털 음원이 등장한 1990년대 말 컴퓨터 세상이 계기를 마련했다. 아날로그 시대가 힘을 잃고 빠르고 깔끔한 디지털세상이 열리면서 인터넷 사이버에는 가수들의 팬클럽 같은 무수한 커뮤니티와 블로그가 거대한 트렌드를 형성했다. 2000년대 초반 개인 블로그와 음악카페들을 중심으로 화제를 모으며 BGM으로 각광받은 아날로그 시대의 노래들이 속속 등장했다. 사람과 나무의 '쓸쓸한 연가'도 그렇게 되살아나며 급속도로 입소문이 났던 노래 중 하나였다. 한국 대중은 전통적으로 눈물샘을 자극하는 슬픈 노래에 민감하게 반응해 왔다. 실화를 배경으로 했다고 하여 진정성을 더했던 '쓸쓸한 연가'에 얽힌 사연은 사실 새로울 것이 없는 1950-60년대의 신파나 최루 드라마의 전형에 가까운 슬픈 내용으로 화제가 되었다. 그대의 눈길이라도 받을 수 있는 작은 그림이 되고 싶고, 그대의 손길을 받을 수 있는 작은 인형이 되고 싶고, 사랑하는 감정을 말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이지만 행여 더 멀어질까 두렵다는 가사는 애절하기 그지없다.


실화로 알려진 슬픈 노래 '쓸쓸한 연가'
이 노래의 가사는 1990년대 초반 서울 청량리의 집장촌에 거주했던 20대 초반의 예쁜 창녀와 그녀에게 첫 눈에 반한 법대생 대학생 손님과의 이룰 수 없는 사랑이 모티브가 되었다고 전해진다. 노래에 얽힌 사연은 과거에도 무수하게 난발되었던 통속적인 내용이다. 그런데 IMF와 세기말을 넘어 밀레니엄 시대를 맞이했던 당대 대중은 그 해묵은 가사에 마음을 움직였다. 가사에 얽힌 자세한 내용은 이렇다. 이루어질 수 없는 신분의 차이로 처음엔 대학생을 멀리했던 여자는 진실한 마음에 결국 마음을 연다. 사창가를 떠난 여자와 대학생은 작은 단칸방을 얻어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이후 여자는 경제적 능력이 없는 애인의 사법고시 뒷바라지를 위해 몸 파는 일을 계속할 수밖에 없었다. 세월이 흘러 두 사람은 귀여운 딸을 얻었고 남자는 사법고시에 합격했다. 그 동안 둘의 관계를 묵인했던 남자 집안에서 결혼 반대가 시작된다. 두 사람은 갈라섰고 딸도 먼 곳에 있는 보육 시설로 보내진다. 모든 것을 잃은 가련한 여자는 폐인처럼 방황하다 다시 사창가로 돌아가 사랑하는 남자와 딸을 그리워하며 눈물로 살았다는 내용이다.


대중가요 사상 가장 슬픈 노래 중 하나
이 여자의 슬픈 사연은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사람과 나무의 리더 김정환의 손을 거쳐 가사로 만들어졌다. 순애보를 담은 가사는 감칠맛 나는 멜로디와 하나가 되면서 가슴을 헤집는 마력의 노래가 되었다. 그렇게 탄생한 '쓸쓸한 연가'는 대중가요 사상 가장 슬픈 노래 중 하나로 회자된다. 가사 내용은 마치 단순한 포크송 같지만 이 불행한 여자의 순애보는 듣는 이의 마음을 아리게 한다. 이화여대 국악과 출신 리드 보컬 이수경의 맑고 청아한 목소리는 만돌린, 아코디언 사운드와 어우러져 노래의 감성을 더욱 애틋하게 했다.


마음이 평온해지는 힐링을 안겨주는 좋은 앨범
수록곡 중 '그대', '흐르는 강', '하모니카와 기타'도 추천하고 싶은 좋은 노래이다. '젊은 나무들'은 1979년 TBC FM 주최 「사랑의 듀엣 쇼」에 참가했던 리더 김정환과 이현숙이 불러 최우수상을 수상했던 히트곡을 사람과 나무가 다시 부른 리메이크곡이다. '꼴지를 위하여'도 학벌지상주의 사회에 반기를 드는 정서로 80년대 학부모들의 반발을 일으켰던 한돌의 명곡을 다시 부른 리메이크곡이다. 사람과 나무는 1998년까지 총 3장의 정규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을 접었다. 이후 문화센터 강사를 거쳐 서일대 교수를 역임한 리더 김정환은 2016년에 실용기타 반주법을 소개한 통기타 명곡집을 발표했다. 2004년 문예지「시인세계」의 현역 시인 100명에게 ‘시인들이 좋아하는 대중가요 노랫말’을 설문조사를 했는데 시인 함미영은 사람과 나무의 '쓸쓸한 연가'를 추천했다. '쓸쓸한 연가'는 양현경, 서가인, 손영, 이승희, 박상운, 최정희, 오현란, 우대하 등 10여 명의 무명 가수가 지속적으로 리메이크해 다시 불렀다. 이번에 재발매된 이 앨범은 구하기 힘든 희귀앨범으로 둔갑했다. 화제의 노래 '쓸쓸한 연가'로 인해 음반을 구하려는 사람들이 폭증했기 때문이다. 화제성과 상관없이 이 앨범은 언제 들어도 청자에게 마음이 평온해지는 힐링을 안겨주는 좋은 앨범이다. 또한 차가운 디지털시대에 인간미 넘치는 아날로그 시대의 따뜻한 노래가 필요한지 존재이유를 증명하는 음반이다.
글=최규성 대중문화평론가.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Side 1]

 

1. 노고단
2. 쓸쓸한 연가
3. 젊은 나무들
4. 꼴찌를 위하여
5. 부는 솔바람에


[Side 2]


1. 거리에서
2. 그대
3. 흐르는 강
4. 하모니카와 기타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5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잇츠팝의 평균 배송일은 2~4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예약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단, 연휴 및 토요일과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잇츠팝의 평균 배송일은 2~4일입니다.
- 평일 오후 4시까지 입금 확인 후 배송하오니 빠른 경우엔 주문 후 익일 수령도 가능합니다.
- 익일 배송 표기 음반 또는 일부 신규음반의 경우 배송기간이 1~2일 정도 추가로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 단, 연휴 및 토,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되며 무통장입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입니다.

[NEW & 미개봉]

: 신품 음반입니다. 일부 수입품은 레이블에 따라 밀봉 포장이 아닐 수 있습니다.
: 오픈되지 않은 상태의 중고반. 다만 일부 음반은 햇볕에 바래거나하여 신품과 동일한 컨디션이 아닐 수 있습니다.

[중고 CD 자켓 상태 설명]

A : 자켓에 손자국이 없거나 미세한 흔적 정도가 있는 정도
B : 자켓에 약간 손상된 곳(주얼의 경우 커버가 걸리는 오목한 부분 등의 손상 등)이 눈에 많이 띄거나 혹은 손자국이나 구김 정도가 눈에 띄게 보이는 경우
C : 자켓에 스크래치나 찍힘, 구김, 오염, 찢김 등의 손상이 확연히 눈에 띄게 보이는 경우

[중고 CD 알판 상태 설명]

A : 음반에 스크래치가 없거나 미세한 스크래치가 한 두개 살짝 있는 정도
B : 음반에 작은 스크래치들이 다소 여럿 보이거나 연한 헤어 스크래치가 길게 한 두개 보이는 정도
C : 음반에 진한 스크래치가 있거나 비교적 큰 스크래치까지 다수 보이지만 플레이에는 지장이 없는 정도 (이상시 환불 가능)

중고 음반 상태는 그 정도에 따라 +와 -로 표기되며 각기 두 개까지 표기될 수 있습니다. (+가 더욱 좋은 컨디션을 말합니다.)
예) B / B- : 커버는 약간의 손자국과 구김이 확연히 느껴지며, 음반은 미세한 스크래치들이 눈에 띄게 여럿 보이는 경우 혹은 헤어 스크래치가 크게 한 두개 보이는 경우
예) A- / A- : 커버는 신품 수준에 가깝지만 미세한 흔적이나 손상이 보이며, 음반은 미세한 스크래치들이 한 두개 보이는 경우


중고 음반의 경우 특성상 상품 수령 후에는 음반의 파손, 배송 오류, 재생시 오류 발생 등의 특정한 사유를 제외하고는 반품/교환이 불가능합니다.

중고 제품 경우에는 대부분 재고가 1장이기에 무통장 입금 주문시의 입금 기한은 48시간입니다.
기한 초과시 주문은 자동취소됩니다.

혹시 품절된 음반을 구하시고 싶다면 음반 주문 버튼이 있던 자리에 대체 되어있는 "재입고 요청 버튼"을 누르시고, 요청하신 음반이 입고 가능한 경우엔 최대한 빠르게 입고 가능일과 가격 등을 안내해드리오며 이후 입고 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안내드립니다만 해당 음반 페이지 하단에 덧글 또는 Q & A 게시판 등에 글을 남겨주시거나 전화를 통해 말씀하시는 것이 더 빠르게 처리되오니 이점 양지 바랍니다. 단 세일/행사/중고 음반의 품절 경우엔 재입고 신청을 하셔도 동일한 할인 가격으로 입고 되기 어려움을 알려드립니다.

중고 CD 음반은 모두 테스트 후에 발송하기에 가장 낮은 컨디션의 CD라해도 재생에는 문제가 없으나,
혹시라도 재생에 문제가 있다면 언제든지 교환/반품 처리해드립니다. (수령 후 7일 이내 요청시에만 가능합니다.)

결제는 무통장입금, 신용카드 결제만 가능하오며, 5만원 이상 구매시 배송료는 무료입니다.     배송정책안내 <-클릭

사업장 주소 : 서울 마포구 용강동 115-21, 2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7-17-85615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인천강화 0026 호 | 대표 : 이인선 | 상호명 : 잇츠팝 뮤직
TEL : 070-8807-7620 | E-MAIL : itspop@daum.net
Copyright ⓒ itspop.co.kr All right reserved 2010 itspop music.